신세계 이마트 부문은 본부.점포간 양방향 체계로 80개 이상의 점포망을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정보시스템을 구축,2일 가동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은 운영체계를 기존 본부에서 점포로의 한 방향에서 양 방향으로 바꾼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본부가 일괄적으로 상품주문을 내고 사들이던 기존 방식과 달리 점포별로 자체 발주가 가능하다.

또 점포의 상품 담당자가 본부의 상품 및 영업지원 정보가 연결된 단말기를 휴대,매장에서 상품 구색과 재고를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갖춰져있다.

매출,손익 등 각종 정보를 저장했다가 마케팅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다점포화에 따른 상권,입지,고객 특성 등의 평가도 가능토록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시장 변화에 대해 재빠르게 대응해 경영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창동 기자 cd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