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안은 (주)남남과의 합병을 위한 임시주총을 5월15일 개최키로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비비안은 또 남남과의 합병으로 인한 업무영역 확대를 위해 팬티스타킹 및 카바링사 제조가공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해 임시주총에서 정관변경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