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버트 나이스 전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이 우리금융지주회사의 자문위원을 맡게 됐다.

전광우 우리금융지주회사 부회장은 30일 "나이스 전 국장이 지주회사 자문위원을 맡아 달라는 요청에 대해 흔쾌히 답했다"고 말했다.

나이스 전 국장은 작년 4월 IMF 아.태 국장직을 그만두고 도이체방크 아시아 담당 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