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0순위 기업에서 3년 만에 상장기업 중 영업이익률 1위 업체로 탈바꿈한 한국전기초자의 극적인 재기 스토리가 책으로 발간됐다.

한국전기초자는 오는 4월3일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지난 3년간의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성공담을 엮은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의 출판기념회를 갖는다.

이 책은 지난 3년 동안 알짜기업으로의 성공적인 변신을 이룩해낸 한국전기초자 임직원의 현장보고서다.

지난 97년 ''도저히 살아남을 수 없다''며 파산선고를 내린 세계적 경영 컨설팅 회사 부즈알렌 해밀턴에 대한 ''무언(無言)의 항의''를 담았다.

그동안 일요일과 명절까지 반납한 채 회사에 헌신한 1천6백여 임직원들이 이 책의 저자다.

한국전기초자는 97년 ''차입금 3천4백80억원,부채비율 1천1백14%''에서 지난해 매출액 7천1백3억원 순이익 1천7백16억원의 알짜회사로 탈바꿈했다.

이 책은 △새벽에서 아침까지 △혁신의 ''혁''은 가죽 혁(革)이다 △가장 어려운 일을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열심히 일하는 회사 △영속하는 우량기업의 조건 △위기가 원하는 변화의 리더 △우리는 이렇게 혁신에 성공했다 등 모두 6장으로 구성돼 있다.

이 회사 서두칠 사장은 "한명의 인원 감축이나 자산 매각없이 단기간에 경영정상화를 이룬 한국적 구조조정의 첫 사례를 기록한 책"이라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