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내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인 이인제 최고위원과 김근태 최고위원이 오는 4월3일 세대결을 벌인다.

이 최고위원은 대선 출정식을 방불케 하는 대규모 후원회 행사를,김 최고위원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한반도재단 창립대회를 같은날 여는 것이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홀에서 개최되는 이 위원 후원회에는 참석인원이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주최측은 보고 있다.

실제 초청장은 2만5천여명에게 발부됐다.

개인 후원회로는 역대 최대규모다.

김 위원도 같은날 여의도 63빌딩에서 한반도재단 창립대회를 연후 인기개그맨 엄용수씨의 사회로 진행되는 만찬행사도 준비했다.

이에앞서 조순 전 경제부총리 등이 참석, ''정치리더십''을 주제로 학술대회도 갖는다.

한반도재단은 광역시에 지부를 설치하는 등 전국조직으로 확대할 예정이어서 대선 전위대란 관측을 낳고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