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건조한 봄철에는 각지에서 발생하는 산불피해와 이에 대한 예방 캠페인으로 전국이 떠들썩하다.

하지만 해마다 대형 산불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그 원인은 대부분 입산자와 농촌의 논밭두렁 태우기 작업자의 실수라고 한다.

한번 대형 산불이 발생하면 자체 진화비용이 막대하고 인명 피해의 위험도 높다.

더욱이 산림 훼손과 생태계 파괴로 이를 완전 복구하는 데는 수십년이 걸린다.

그러나 이런 일반적인 피해 외에도 산불로 전력 공급이 끊겨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등 엉뚱한 산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본격적인 봄철을 맞아 등산과 산나물 채취 등을 위해 산을 찾는 사람이 크게 늘고 있다.

각별히 산불에 신경을 썼으면 한다.

박경수 < 경북 구미시 산동면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