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쌍용은 30일 일본법인장을 맡고 있는 김대욱 전무를 부사장으로,최형진 기획실장과 최달혁 홍콩법인장을 이사대우로 각각 승진시켰다고 밝혔다.

퇴임한 안종원 전임 대표이사는 상임고문으로 추대됐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