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네트워크(대표 권성문)는 여의도 본사 사옥을 독일의 보험회사인 알리안츠에 매각키로 30일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KTB는 장부가 7백2억원인 이 건물을 알리안츠에 7백55억원을 받고 팔았다.

KTB는 이 자금을 재무구조개선 등의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알리안츠는 이 건물을 본사로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02)3466-2271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