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일본 5대 종합상사중 하나인 마루베니에서 ''IT벤처혁명''을 주도해 관심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도쿄 마루베니 본사의 유일한 한국인 직원 오상원(吳常源·38)씨.

그는 일본의 65개 주요 화학회사를 하나의 인터넷사이트에 모아놓은 ''엔플라넷(ENPLANET)''이라는 사이트를 만들어 내달 12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다.

이 사이트는 ''B2B사이트''로 특정 회사가 자사 제품 홍보를 위해 인터넷사이트를 만드는 것과는 달리 동종업계 경쟁자들을 한 곳에 모아 상품정보를 세일즈하도록 고안돼 있다.

도레이,미쓰비시엔지니어링플라스틱,스미토모중공업,닛세이수지 등 65개 엔플라넷 가입자는 연회비만 내고 자신들이 생산하는 화학제품을 자동차 가전제품 포장용기업체 등에 홍보할 수 있게 된다.

아키하바라 전자상가처럼 화학제품의 ''쇼핑몰''을 사이버공간에 재현해 낸 것이다.

오씨는 "이번에 개발한 사이트는 동종산업의 각종 업체가 한 자리에 모여 상품정보를 소비자에게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가입 기업을 1백50개로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루베니측은 엔플라넷이 장기적인 수익모델이 될 것으로 판단,오씨의 제안을 받아들여 사업화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