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크로가 주연한 로마 검투사 영화 ''글래디에이터''(Gladiator·감독 리들리 스콧)가 올해 아카데미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감독상은 ''트래픽''''에린 브로코비치''등 2개 작품으로 후보에 올랐던 스티븐 소더버그에게 돌아갔다.

이들 작품과 함께 각축을 벌인 리안 감독의 무협영화 ''와호장룡''은 외국어영화상 등 4개부문의 상을 받았다.

25일 오후(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73회 아카데미영화제 시상식에서 ''글래디에이터''는 작품상 남우주연상을 비롯 시각효과 음향 의상까지 5개 부문의 상을 차지했다.

''글래디에이터''는 이로써 골든 글로브와 영국의 아카데미상이라는 브리티시 BAFTA 최고상에 이어 아카데미 무대까지 평정했다.

미국에서 1억달러 이상의 흥행수입을 올린 데다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등 모두 10개 부문 후보에 올랐던 ''와호장룡''은 외국어영화상 촬영상 등 4개부문을 수상하는 데 그쳤다.

부문별 수상내용(작)은 다음과 같다.


△작품=글래디에이터 △감독=스티븐 소더버그(트래픽) △남우주연=러셀 크로(글래디에이터) △여우주연=줄리아 로버츠(에린 브로코비치) △각본=카메론 크로(올모스트 페이머스) △각색=스티븐 개그헌(트래픽) △남우조연=베니치오 델 토로(트래픽) △여우조연=마샤 게이 하덴(폴록) △촬영=피터 파우(와호장룡) △편집=스티븐 미리온(트래픽) △의상=잔티 예이츠(글래디에이터) △음향=스콧 밀란,밥 비머&켄 웨스톤(글래디에이터) △음향효과편집=존 존슨(U-571) △시각효과=존 넬슨 외(글래디에이터) △분장=릭 베이커,게일 라이언(그린치) △작곡=탄 던(와호장룡) △주제가=밥 딜런 ''모든 것이 변했어요''(원더 보이즈) △미술감독=팀 이프(와호장룡) △외국어영화=와호장룡 △단편극영화=키에로 세르(나는 되고 싶어요) △단편 애니메이션=아버지와 딸 △단편 다큐멘터리=빅 마마 △다큐멘터리=이방인의 품속으로 △명예상=잭 카디프,어니스트 레만 △어빙 탈버그(제작자상)=디노 드 로렌티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