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스포츠를 함께 즐기고 강인한 도전의식을 키우고 싶은 직장인은 모여라''

현대모비스의 사내 동아리 레저뱅크(회장 박재성·부품재고관리부 대리)가 내거는 슬로건이다.

이 모임은 1999년 현대자동차 부품판매사업부 레저·스포츠 동호인들이 중심이 돼 결성됐다가 지난해 7월 부품판매사업부가 현대모비스로 옮겨간 것을 계기로 새 출범했다.

이 동아리를 만든 것은 저렴한 비용으로 다양한 레저·스포츠를 즐기도록 함으로써 직원들의 친목을 도모하고 부서간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서였다.

다행히 사원들의 반응이 좋아 동아리를 만든 지 8개월 만에 회원 수가 50명 이상으로 늘었다.

초기에 스킨스쿠버 하나 뿐이던 종목도 패러글라이딩 번지점프 수상스키 승마 래프팅 등 15개로 늘었다.

레저뱅크에는 현대모비스 임원들도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회사측에서는 동아리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적극 지원해 준다.

현대자동차 직원 10여명도 준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정기모임은 월 1회 가지나 레포츠 시즌에는 횟수를 월 3∼4회로 늘리기도 한다.

동아리가 만들어진 지 2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많은 추억이 만들어졌다.

스쿠버다이빙을 하다가 잡은 문어로 7명이 이틀 동안 ''문어 파티''를 벌인 적도 있고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던 중 한 회원과의 연락이 끊어져 동료들이 밤 늦도록 산야를 헤맨 적도 있다.

한 여자회원이 급류를 타다 보트에서 떨어진 바람에 5㎞ 하류까지 쫓아 내려가 구조한 적도 있다.

지난 겨울에는 눈이 많이 내려 스키를 실껏 즐길 수 있었다.

한번은 귀경길에 폭설을 만나 아침회의에 늦지 않으려고 밤새도록 길에서 애를 태워야 했다.

그런데 이튿날 아침 회사로 달려가보니 회의가 취소돼 회원들은 그저 웃을 수밖에 없었다.

박재성 회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