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이티씨(대표 한용우)가 필름없이 X레이를 촬영할 수 있는 장비의 공급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개발한 디지털 X레이 영상장비의 현장테스트를 마치고 최근 성베드로병원에 납품키로 계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 장비는 X레이로 촬영한 내용이 필름없이 컴퓨터모니터에 즉시 나타나는 제품이다.

필름 인화시간이 필요없고 화상이 선명하며 원거리에 전송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 회사는 제품의 본격적인 생산을 위해 홍콩의 영국계 투자기관인 엔터프라이즈아시아로부터 1백50만달러를 투자받기로 의향서를 맺었다고 덧붙였다.

이달 중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및 의료정보전시회에 이 장비를 전시할 계획이다.

한용우 사장은 "올 매출목표를 80억원으로 잡고 있으며 내수보다 수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02)572-8057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