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하 가격에 판다"(패스트푸드)

"이제 할인은 없다"(패밀리레스토랑) 외식업계 간판인 패밀리레스토랑과 패스트푸드업체가 대조적인 판촉전을 펼치고나섰다.

롯데리아 맥도날드등 햄버거업체들은 품목을 바꿔가면서 거의 매일 할인행사를벌이고 있다.

패스트푸드업계 빅2인 롯데리아와 맥도날드간 가격전쟁은 불꽃을 튀기고 있다.

맥도날드는 최근 "절반값도 안되는 가격에 판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이 회사는 올들어 2천원짜리 불고기버거를 절반이하인 9백90원에,2천8백원짜리 특불버거를 1천5백원에 각각 팔고있다.

이에앞서 지난해말 1천원짜리 햄버거를 5백원에 팔았었다.

롯데리아도 감자튀김을 33% 할인한 6백원에,치킨버거를 15% 할인한 1천5백원에 각각 팔고있다.

빅2가 이같이 할인경쟁을 벌이자 KFC 버거킹 파파이스 등도 "울며겨자먹기"로 따라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인건비 점포임대료등 판매관리비까지 포함하면 절반가격으로는채산을 맞출수 없다"며 "그러나 할인품목을 "미끼"로 활용,다른 제품의 매출을 늘림으로써 손실을 보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TGI프라이데이스 등 패밀리레스토랑들은 가격할인보다는 맛과 서비스로승부를 걸고있다.

TGI프라이데이스는 2월1일부터 SK텔레콤 011리더스클럽카드회원들에게 제공했던 25% 할인서비스를 중단한다.

대신 고기 야채 등 고품질의 식재료를 써서 만든 "골드스탠다드메뉴"를 내놓는다.

토니로마스는 아멕스카드 회원에게 월요일에 한해 제공했던 할인혜택을 중단했다.

베니건스는 올 봄 스테이크류와 음료부문을 강화한 신메뉴를 선보인다.

마르쉐는 식당 컨셉트에맞게 유럽풍 메뉴개발에 나선다.

패밀리레스토랑 관계자는 "마진율이 10%를 밑도는 상황에서 25%까지 값을 깎아주는 것은 무리"라며 "패밀리레스토랑에서는 제값을 주지않아도 된다는 인식을 불식시키겠다"고 밝혔다.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