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은 광양제철소 원료야적장에 방풍망을 설치,환경개선에 큰 효과를 얻었다고 26일 밝혔다.

포철은 38억원을 들여 지난 99년 5월 광양제철소 원료 야적장에 높이 17m,길이 2천4백m짜리 방풍망 설치로 인근 지역의 대기중 분진량을 설치전보다 80% 줄였다.

또 원료 야적장내의 평균풍속도 설치전 초당 3.9m에서 1.9m로 50% 감소해 야적장내 작업환경이 크게 개선됐다.

이학영 기자 ha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