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26일 위암 치료중 사망한 전 강남경찰서장 장기택 총경의 빈소에 김중겸 치안비서관을 보내 조의를 표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고 장 총경은 위암 판정을 받고도 투병사실을 숨긴 채 지난해 10월 제3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관할 경찰서장으로서 경호경비를 계속하다 과로로 쓰러져 입원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24일 사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