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전 모 자동차 회사가 만든 준중형차를 샀다.

그런데 보름쯤 됐을까.

저녁무렵 외진길을 달리는데 차가 갑자기 멈춘채 공회전만 했다.

손전등을 켜고 봤더니 엔진오일이 도로에 쏟아져 있었다.

어이없게도 엔진과 연결된 호스가 빠져 버린 것이다.

얼마전엔 또 뒤 트렁크가 유난히 덜컹거렸다.

정비센터에 차를 맡겼더니 뒷바퀴 쇼크업소버가 모두 고장났다고 한다.

그런데 더 기가 막힌 것은 ''한달쯤 후 공개 리콜할테니 그때까지만 타고 다니라''는 것이다.

공개 리콜까지 계획하고 있다는 것은 내차와 같은 ''문제차''들이 많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고객들에게 위험과 불편을 무릅쓰고 차를 타고 다니라고 말하는 자동차 회사를 이해할 수 없다.

김민숙 < 서울 서초구 서초동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