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만의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이 전국을 꽁꽁 얼어붙게 했다.

모두가 어깨를 움츠렸고 적잖은 불편도 겪었다.

이런 강추위가 몰아치면 항상 생각나는 사람들이 불우이웃이다.

그런데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탓인지 양로원 고아원 등 사회복지시설에 온정의 손길이 크게 줄어 노인과 어린이들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무의탁 노인을 수용하고 있는 한 양로원에는 올 겨울들어 후원금을 보내거나 방문한 사람이 예년의 30%에도 못미쳤다고 한다.

이처럼 후원과 지원은 줄어들었지만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바람에 복지시설 관계자들이 한숨만 내쉬고 있다.

혹한으로 인해 난방비 등 지출이 급격히 늘어나 추운 겨울을 어떻게 넘겨야할지 걱정스럽다며 허리띠를 졸라매는 형편이라는 것이다.

경제가 어렵고 생활이 각박해질수록 주위의 불우이웃에 작은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한다.

정회진 < 서울 강남구 역삼동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