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오는 28일이나 29일께 현대건설의 내년도 만기 차입금 연장을 위한 전체 채권단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전체 채권단회의에서 올 연말까지로 돼 있는 현대건설의 만기차입금 연장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현대측과 정확한 자금수지 현황을 파악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