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현대 등 대형 백화점들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최고 15% 가량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부진에다 금융권 구조조정 등으로 사회 분위기가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연말 선물특수를 누린 것이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본점은 크리스마스 시즌(18일부터 25일)에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4.9%가 늘어난 3백6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 본점 등 서울 4개점에서 같은 기간중 4백7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4백34억원)에 비해 8.3%가 늘어난 것이다.

점포별로는 천호점이 12.1%로 가장 높았고 신촌점 10.2%,무역점 8.2%,본점 6.0%이 그 뒤를 이었다.

갤러리아 압구정점은 22일부터 24일까지 42억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5% 가량 늘어났다.

신세계 본점은 2% 증가한 3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 크리스마스 기간중 이처럼 매출이 늘어난 것은 아동용 완구 의류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패션 잡화용품의 판매가 호조를 보인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23일과 24일이 평일이었으나 올해는 주말과 겹쳐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