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이 급등하며 다시 1천2백10원대로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환율은 전날밤 나스닥의 급락으로 역외선물환(NDF)시장에서 달러가 초강세를 보인데다 국내 증시하락이 겹쳐 한 때 전고점을 깨고 달러당 1천2백17원70전까지 올랐다.

환율은 전날보다 7원80전 오른 달러당 1천2백17원을 기록했다.

국고채는 전날과 같은 연6.75%를 나타냈다.

유병연 기자 yooby@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