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는 건전지를 쓰지 않는 자가 발전형 ''그린 리모컨''을 개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리모컨 외부에 조그셔틀식 다이얼을 장착,20∼30회 돌리면 내장된 초소형 발전기를 통해 콘덴서를 자동 충전시키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한차례 충전으로 2주 정도 사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리모컨에 비해 3천원 가량의 원가상승 요인이 있는 만큼 우선 내달에는 써머스TV 등 대형 고급 모델에 추가적인 가격 인상없이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 양산체제를 갖추는 내년 하반기부터 모든 기종으로 확대키로 했다.

대우는 특히 건전지 없는 환경친화적인 측면을 감안,EU(유럽연합)지역을 포함한 선진시장의 수출 모델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대우측은 이번 제품이 보편화되면 연간 국내 신규 TV수요에서 건전지값 40억원을 줄일 수 있고 전세계로 따지면 2천억원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윤진식 기자 jsy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