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스프 류종열 회장은 전남 여천산업단지에 합성피혁 기초소재 TDI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내년에 3천억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바스프는 올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매입한 16만평 규모의 여천공장 부지에 연산 16만t 규모의 TDI(톨루엔 디이소시아네이트:합성피혁 등의 기초소재) 공장을 2003년까지 건설키로 하고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현재 연산 8만t 규모인 MDI(디페닐 디이소시아네이트:단열재 신발바닥재 등의 기초소재) 공장도 2003년까지 16만t 규모로 확장키로 했다.

류 회장은 "올해 매출액이 1조2천8백억원으로 작년의 1조1백70억원보다 26% 늘어났다"며 "앞으로도 좋은 실적을 올려 바스프 본사로부터 한국에 대한 투자를 최대한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택 기자 idn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