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 재정경제부 장관은 20일 "중소기업 1만개를 선정해 정보화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빛은행등 6개 부실은행 감자(감자,자본금감축)에 따른 공적자금의 손실 등에 대한 책임추궁 문제를 금융감독위원회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민간연구소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중소기업 정보화를 지원하기 위해 조만간 중소기업경쟁력강화 특별지원단을 만들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신용등급이 높아지면 특별한 자금지원이 없어도 자금흐름도 정상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별지원단은 선정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정자동화와 온라인-오프라인 접목 등 경영지도를 하게 된다.

진 장관은 부실은행 완전감자와 관련,"누구에게 책임을 물을지는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말하고 소액주주의 피해보상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