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시중 자금난을 완화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기술신용보증기금이 내년 한햇동안 제공할 예정이던 10조원 규모의 보증 모두를 내년 상반기중에 조기집행키로 했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내년 하반기부터는 구조조정의 효과가 나타나고 경기도 회복되겠지만 내년 상반기, 특히 1.4분기엔 기업들의 어려움이 극에 달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정부는 자금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들을 내년 상반기에 집중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초 신용보증기금과 기술신용보증기금은 내년 한햇동안 7천억∼1조원의 재원으로 10조원 정도의 보증을 제공할 계획이었다"면서 "이를 상반기중에 모두 집행해 기업들이 보증을 못받아 돈을 빌리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신 정부는 이들 보증기관에 수조원을 추가로 출연해줘 보증여력을 다시 높여줄 방침"이라며 "이렇게 되면 하반기에도 보증업무를 무리없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연말까지 10조원 규모의 채권형 펀드를 조성하고 필요할 경우 내년에도 10조원을 더 조성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면서 "그러나 신용보증기관들의 보증 확대 등을 감안할 때 연말까지 조성되는 10조원만으로도 내년 상반기 기업자금난을 충분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