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벤처협회(회장 한문희·www.kobioven.or.kr)가 지방 바이오벤처기업들의 서울 사무소를 대거 입주시켜 국내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떠올랐다.

한국바이오벤처협회는 2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미래에셋벤처타워 14층에서 관계기관 인사들과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회 현판식과 지방 바이오벤처 입주사들의 서울 사무소 개소식을 갖는다.

이날 협회에선 대덕바이오 마이크로싸이언스테크 바이오셀 바이오알앤즈 바이오텔 바이오텔넷 에스티알바이오텍 씨트리 제노마인 화인코 등 10개사가 서울사무소를 연다.

이미 미래에셋벤처타워 14층엔 대덕바이오커뮤니티에 속한 인바이오넷 제노포커스 스몰소프트 바이오프로젠 크리스탈지노믹스 로카스 제노텍 엔비텍 한켐 툴젠 펩트론 등 대덕지역의 10여개사가 입주해 있다.

조성복 바이오벤처협회 사무국장은 "지방 바이오벤처기업들이 서울사무소로 이용할 사무실과 공동 회의실 등은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며 "앞으론 이들이 공동 연구개발이나 공동 마케팅 등 협력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협회가 입주한 건물은 미래에셋측에서 국내 바이오산업의 육성과 초기 바이오벤처기업 지원을 위해 무상으로 제공한 것이다.

(02)552-4771∼3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