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비즈니스 전문기업인 아이즈비전(옛 부일이동통신)은 내년 2월 선정될 TV홈쇼핑 방송사업권에 참여한다고 20일 밝혔다.

아이즈비전은 TV홈쇼핑 사업권 획득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위성방송 추진본부를 두고 24시간 생방송 서비스 등을 주내용으로 한 사업계획서 작성을 마무리한 상태다.

이 회사는 지방경제 활성화와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돕기 위해 스튜디오를 부산에 두며 영남 및 호남권,충청 강원권의 대표 중소·벤처기업들을 대거 컨소시엄에 참여시켰다.

아이즈홈쇼핑의 법인 설립자본금은 3백억원이다.

(051)850-5212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