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흔히 한국을 세계적인 인터넷 강국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정작 우리손으로 개발한 e메일프로그램조차 하나없는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회사의 기술력을 검증받고 싶은 욕심도 있었지만 e메일관련 원천기술을 개발해 우리나라의 기술적 위상을 높이는 일에 일조를 하고 싶었습니다."

JPD인터넷(www.jpdinternet.co.kr)의 장수진(34)사장은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장 사장은 최근 한대의 서버로 최대 1천만명의 e메일 사용자를 관리할 수 있는메일엔진 "JMS"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장본인이다.

메일엔진은 메일의 송수신,사용자 관리 등을 처리하는 메일프로그램의 핵심처리장치.전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외국 메일엔진으로는 샌드메일 큐메일 등을 꼽을 수 있다.

현재 국내 e메일 서비스업체 대부분은 외국에서 개발한 메일엔진을 사용해메일 프로그램을 만들어 왔다.

장수진 사장은 "JMS는 e메일 송신과 수신기능을 각각 다른 처리장치에서 담당하도록 설계됐다"며 "따라서 기존 메일 프로그램보다 속도나 안정성면에서 월등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JMS를 사용하면 사용자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이 천분의 1초에불과해 동시접속자수가 많아도 로그인(log-in)에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캐나다의 대형 e메일서비스 업체가 JMS에 대해 큰 관심을 보여 조만간 수출이 성사될 예정이다.

JMS는 운이 좋아 개발한 것이 아니다.

장 사장의 삶에 대한 열정과 지칠줄 모르는 도전정신이 빚어낸 피땀어린 결과물이다.

장수진 사장은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중학교 2학년때부터 자신이 직접 장사를해 학비를 충당해야 했다.

당시 그는 연하장 달력 장난감 등 돈되는 것이라면 뭐든지 팔았다.

최종학력도 실업계 고등학교 전자과를 나온게 전부다.

하지만 장 사장은 집안사정이나 학력에 구애받지 않았다.

그는 "고3때 한 업체에 실습을 나가면서 사회에서 살아남으려면 자신만의 기술을 갖고 있어야 한다는것을 뼈져리게 느꼈다"며 "학교를 졸업한 후 전산학원에 다니면서 소프트웨어분야에 관심을 갖고 공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 사장은 이후 소프트웨어 분야의 지식을 바탕으로 몇개의 회사를 거친뒤 대기업의 정보통신사업본부장직까지 맡게됐다.

그는 본부장직을 수행하면서 지난해엔 e메일을 비롯한 인터넷서비스사업의 시장성을 확신,관련사업의 추진을 주장했다.

그러나 임원진들이 회의적인 반응을 보여 과감하게 자리를 박차고 나와 지금의 JPD를 차렸다.

자금난 등 벤처를 운영하면서 신경쓸 일이 한두가지가 아니었지만 기술개발에 대한 그의 정열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장사장은 곧 서버 한대로 1백만명,5백만명의 e메일 사용자를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냈다.

이때까지는 JPD도 외국의 메일엔진을 사용한 것이었다.

장수진 사장은 "수용인원을 늘려갈수록 메일엔진 개발에 대한 필요성을 느꼈다"며 "JMS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회사이름 "JPD"는 장 사장의 영문 이니셜 "J"와 프로듀서를 의미하는 "PD"가 합쳐진 것.창조적인 기술을 생산해내는 벤처업계의 프로듀서가 되겠다는 뜻에서 장 사장이 직접 지었단다.

그는 "항상 남이 못하는 일을 해내겠다는 선구자적 정신을 유지하겠다"며 "메일 송수신에 관한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세계적인 메시징 솔루션 업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다짐했다.

(02)540-7110

홍성원 기자 anim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