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자원부는 부산과 포항에 산업기술단지(테크노파크)를 신규 지정키로 했다.

또 기술집약형 유한회사 설립을 촉진하기 위해 설립 요건을 완화하고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산자부는 11일 대회의실에서 산업기술발전심의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기술인프라 확충과 기술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산업기술 종합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부산과 포항에 설립되는 테크노파크는 기존 6개 테크노파크와 달리 민간이 주도하는 첫 사업으로 지방자치단체와 대학 등 민간부문이 향후 5∼6년간 1천1백21억원을 투입, 자동차 조선.해양 신소재 생명공학 등 특화사업을 중점 개발하게 된다.

산자부는 이와함께 사원 모두가 주주가 되는 유한회사를 기술집약형 벤처기업의 모델로 육성하기 위해 상법상 유한회사 인원 요건을 현행 2∼50인에서 3백인 이하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