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들은 내년초 경기가 ''IMF때 수준''으로 나빠질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삼성상용차와 우방 대우차의 직접 영향권인 대구와 인천의 체감경기는 이미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위축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1천9백9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내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에 따르면 경기실사지수(BSI)가 전국 평균 63으로 나타나 올 4.4분기의 109보다 무려 46포인트나 낮아졌다.

이는 IMF체제 당시인 98년 분기별 BSI인 61∼75와 비슷한 수준이다.

BSI가 100을 넘으면 이전 분기보다 경기 호전을 예상하는 기업이 악화될 것으로 보는 곳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하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나타낸다.

특히 삼성상용차 우방 등의 몰락에 따라 중소제조업체의 연쇄부도가 우려되는 대구의 체감지수가 전국 최저인 37, 대우차 비중이 큰 인천도 55로 각각 나타나 이들 2곳은 지난 72년 대한상의가 BSI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4.4분기에 섬유 유화 목재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을 넘었던 것과는 달리 내년 1.4분기에는 계절의 영향을 받는 사무기기(115)와 2∼3년치 조업물량을 확보한 조선(106) 등 2개업종만 100을 넘었다.

특히 의료.정밀기기(86) 전자(85) 등은 상대적으로 높았으나 목재(19) 섬유(49) 가죽.신발(49) 등은 50을 밑돌았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