씻지 않고 물을 바로 부어 밥을 지을 수 있는 쌀이 나왔다.

한국식품개발연구원의 실험실 벤처기업인 라이스텍은 11일 알칼리 이온수로 미리 씻어 밥을 할 때 쌀을 씻는 번거로움을 없앤 ''씻어 나온 쌀''을 개발,12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쌀은 밥맛을 떨어뜨리는 쌀 표면의 호분층을 초순수와 알칼리성 이온수로 3초만에 씻은 뒤 수분 16%가 유지되도록 순간 건조한 것.

따라서 씻지 않고 물만 부어 밥을 지을 수 있어 간편함을 선호하는 젊은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또 쌀벌레나 곰팡이 등이 제거돼 보존성이 뛰어나고 장기간 보관하더라도 일반 쌀보다 훨씬 차지고 밥맛이 뛰어나다고 라이스텍은 설명했다.

일본의 경우 지난 92년부터 무세미(無洗米)란 이름으로 씻어나온 쌀이 출시돼 전체 쌀 소비량의 6%인 48만t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라이스텍 관계자는 "쌀뜨물을 하천에 버리면 정화하는 데만 약 6백배에 달하는 물이 필요하다"며 "씻어 나온 쌀은 전혀 씻을 필요가 없어 쌀뜨물로 인한 하천오염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라이스텍은 씻어 나온 쌀이 대중화되면 쌀을 씻는 데 드는 연간 8천5백만t(3백38억원)의 물과 쌀 뜨물 하수 처리비용 1백70억원 등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