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의 영화 "박하사탕"이 9일 슬로바키아에서 폐막된 "제2회 브라티슬라바 영화제"에서 최우수 감독상과 최우수 남자배우상을 차지했다.

신인 남자배우 설경구가 주연을 맡은 "박하사탕"은 80년대 격동의 현대사를 그린 영화로 지난 5월 프랑스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체코의 카를로비 바리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노르웨이 오슬로 필름 프롬더사우스 영화제스페셜 멘선상,대종상 최우수작품상,영평상 최우수작품상,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화려한 수상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