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이는 민주주의와 인권신장에 헌신해온 김 대통령 개인의 영광을 넘어 우리나라가 노벨상 수상국 반열에 오름으로써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는데 큰 몫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더욱 큰 의미는 이번 김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으로 분단 55년만에 한반도 평화정착을 일궈내려는 우리의 노력이 국제적으로 공인받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만큼 한반도 평화와 화해협력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가 더욱 확산될 것임은 쉽게 예상해 볼 수 있는 일이다.

이는 김 대통령은 물론 우리 모두에게 남북 화해협력의 성공적 진척을 담보해야 하는 새로운 부담이 생긴 것과 다름없다.

김 대통령이 수상식을 마친뒤 행한 기념연설에서 ''노벨상은 영광인 동시에 무한한 책임의 시작''이라고 역설한데서 그같은 의미는 충분히 감지할 수 있다.

더구나 베르게 노벨위원장은 수상자 발표문에서 ''평화상은 지금까지 이룩해온 조처에 대해 수여되는 것이지만 평화와 화해를 위한 머나먼 길에 더욱 진척이 있기를 격려하는 뜻이 담겨 있다''고 설명함으로써 국제사회의 기대와 주문을 적시한 대목은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사실 김 대통령의 이번 시상식 참석 발걸음이 그다지 가볍지 못했었으리란 점은 누구나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출국인사에서조차 ''귀국후 국민 여러분이 바라는 국정개혁을 단행하겠다''고 다짐할 정도로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분야에 당장 해결하지 않으면 안될 현안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평화상 수상의 한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는 대북정책에 대한 논란에서부터 경제상황의 악화, 노사 갈등, 그리고 여당 내부의 잡음 등 추슬러야 할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우리는 김 대통령의 새 천년 첫 노벨상 수상을 다시한번 축하하면서 이를 계기로 국정개혁과 국민화합의 과제를 슬기롭게 풀어 나가주기를 기대한다.

특히 우리 경제는 지금 무척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금융 및 기업 구조조정이 미진한 가운데 소비와 투자위축으로 성장률이 낮아지고 실업확대와 물가불안이 우려되고 있는게 현실이다.

당정개편 등 민심수습책이 다각도로 논의되고 있지만 경제안정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는 것은 너무도 분명한 사실이다.

특히 당면한 경제현안을 풀어 나가는데 있어서 단편적인 응급처방만으로 치유하기는 불가능하다.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정책비전의 제시가 필요하다고 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