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인터넷 이용자수와 이동전화 가입자수가 크게 늘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상위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10일 이같은 내용의 ''OECD 국가의 주요 통계지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인구 1백명당 인터넷 이용자수는 97년 3.6명에서 98년 6.7명, 99년 23.2명으로 크게 늘어나 OECD 29개국 가운데 10위를 차지했다.

인구 1백명당 이동전화 가입자수도 97년 15.7명에서 99년 50.0명으로 급증해 7위에 올랐다.

반면 인구 1천명당 의사수는 98년 기준 1.3명에 불과해 멕시코(1.6명)에 이어 22위를 기록했다.

인구 1천명당 병상수도 5.1개(15위)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또 인구 1백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1백95명으로 그리스(2백10명)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밖에 작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10.7%로 1위였다.

또 경상수지 흑자액은 2백45억달러로 10위를 차지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