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은 10일 국내 조선업계로는 처음으로 다목적 해양개발선(FDS)을 건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98년 이탈리아의 사이보스사로부터 수주한 이 선박은 길이 1백63m,폭 30m,깊이 12.4m로 5천㎾급 발전기 4기와 2천5백㎾급 발전기 2기를 이용해 자체 동력을 공급할 수 있는 최첨단 해양개발선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 선박은 수심 2천m 이상의 깊이에서 각종 유전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삼성 관계자는 "FDS는 부가가치가 높은 선박인데다 최근 유가상승으로 발주가 늘어나고 있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유전개발선박의 시장 확대에 유리한 위치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삼성은 올들어 미국 쉘사로부터 1억5천만달러에 원유생산운반 하역선을 수주하는 등 총 7억달러어치의 유전개발 특수선을 수주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