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서울산업지원센터가 내년 2월 문을 연다.

서울시는 강서구 등촌동 옛 강서 자동차등록사업소 1천6백여평 부지에 들어서는 산업지원센터의 공사를 이달안으로 마치고 내년 2월 개관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산업지원센터는 경영 기술 자금 마케팅 등 시내 1만5천여 중소기업의 민원사항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 체제를 구축,제품개발및 창업인력 육성과 무역상담,외국어지원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각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