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김승유 행장이 3박4일의 영남지역 출장을 마치고 10일 돌아와 눈길.

김 행장은 지난 7일 경북.경남지역을 방문, 거래 중소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때마침 경남은행 인수설이 돌고 있는 상황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는 것.

하나은행측은 지방은행과 우량은행의 합병논의가 부상되기 이전에 예정돼 있던 행사라며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융계에서는 김 행장의 이번 지방출장에 경남은행의 상황과 지역 분위기를 파악하는 목적도 있었을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김 행장 본인은 출장전 "하나은행과 경남은행의 합병은 불가능하다"면서도 "P&A(자산부채인수) 방식이라면 생각해 볼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경남은행은 공적자금 투입이 예정된 지방은행중 시중은행들이 인수를 고려할 만한 제1순위 후보로 꼽히고 있는 상태.

한미은행과의 합병이 지지부진할 경우 독자적인 금융지주회사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강수를 놓은 하나은행으로서는 규모나 범위의 경제 면에서 경남은행이 상당히 매력적인 대상일 것이라고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적했다.

박민하 기자 haha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