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8일 부산시로부터 제1회 외국인 투자기업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부산시는 외국인 투자활성화를 위해 투자금액이 1백만달러 이상인 제조분야 외국인 기업을 대상으로 심의과정을 거쳐 르노삼성을 1회 수상자로 선정했다.

시상식에는 부산공장 생산기술을 총괄하는 이종률 부사장이 참석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