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기아자동차에 몸담았던 인사들이 속속 대우자동차 문제의 해결사로 나서고 있다.

현재 대우자동차 처리와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는 인사 가운데 기아자동차 출신은 대우자동차 관리인을 맡고 있는 이종대 회장을 비롯 사외이사인 류종열 한국바스프 회장, 정리절차 업무 총책임을 맡은 김유식 이사, 컨설팅업체에 속한 송병남 아더앤더슨 부회장 등이다.

이들은 과거 기아자동차 법정관리 및 매각 경험이 있다는 점과 자동차산업에 대한 일가견이 있다는 점에서 대우자동차 문제를 풀 해결사로 등장한 것이라는게 업계의 평가다.

지난 10월27일 주총을 통해 대우차에 입성한 이 회장은 89년 기아경제연구소 초대 소장으로 업계에 첫 발을 디딘 뒤 기아사태 당시 기획총괄 사장을 역임했다.

당시 노조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며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류 회장은 효성중공업 부회장을 맡고 있던 지난 98년 기아차 법정관리인으로 선임돼 기아차 매각을 담당했던 핵심 인사로 손꼽힌다.

류 회장은 사외이사 위치에 있지만 이 회장의 자문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송 부회장은 기아정보시스템 사장, 기아그룹 종합기획실장,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고 주로 정보통신(IT)분야 컨설팅에 전력하고 있다.

김 이사는 기아차 법정관리 전담팀장 당시 능력을 인정받아 이 회장의 요청으로 지난 1일 대우팀에 합류했다.

김 이사는 기획.재무본부장인 최일선 부사장 밑에서 2개 팀을 이끌며 회사정리절차에 관련된 모든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