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를 마감하는 각종 모임이나 행사로 여느때보다 분주한 12월이다.

평소 멋내기에 관심없는 사람이라도 이맘때는 옷차림에 은근히 신경이 쓰인다.

여럿이 어울리는 자리에 평소처럼 입고 갈수도 없고,그렇다고 새옷을 사자니 주머니 사정이 안 좋고...

LG패션 고기예 실장(마에스트로 디자인실)은 "모임의 목적과 장소에 맞게 꾸밀줄 아는 센스가 필요하다"며 "넥타이 대신 스카프나 서스펜더 등 소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공식적인 모임에는 이렇게=선배나 웃어른 등 다소 어려운 분들과의 만남에는 단정하면서도 유행에 뒤지지않는 차림을 추천한다.

넥타이핀,연회용 은회색 넥타이,포켓칩,소매장식단추(커프스링크스)등 소품을 적절히 활용하면 딱딱한 정장차림에 부드러운 멋을 더해준다.

옷은 회색이나 감색 수트 등 평상시 입는 그대로가 가장 무난하다.

여기에 다소 화려한 색상의 셔츠를 입고 같은 계열색 넥타이를 매 신선한 느낌을 준다.

셔츠는 일반적으로 입는 레귤러 칼라 대신 깃이 벌어진 와이드 칼라를 입어본다.

또는 단추가 달린 버튼다운셔츠를 입어도 색다른 느낌을 줄 것이다.

컬러셔츠가 아닌 흰색셔츠를 선택했다면 은회색 넥타이를 매 포인트를 준다.

작은 수건으로 포켓칩을 한다면 파티분위기에 더 잘 어울린다.

흔히 멜빵이라고 불리는 서스펜더도 좋은 소품이다.

칵테일파티처럼 서양식 모임이라면 한번쯤 시도해 보는 것이 좋다.

단,서스펜더와 벨트를 함께 사용하는 것은 금물.

둘 중 하나만을 선택해야 한다.

오드 베스트(Odd Vest)도 권장할만하다.

오드 베스트란 쓰리피스용 조끼대신 수트와 소재와 색상이 다른 옷감으로 만든 조끼를 말한다.

보통 앞 여밈이 단추로 되어 있다.

밋밋한 정장안에 입으면 재킷안이 환해진다.

동반 모임일 경우 파트너와의 조화에도 신경써야 한다.

동반한 여성 역시 단정하고 우아한 차림이 어울린다.

긴 머리는 단정하게 뒤로 올린 업스타일에 너무 짙지 않은 화장 그리고 스커트 정장차림이 무난하다.

실내에서는 소매없는 원피스를 입고 폭넓은 파시미나 숄을 어깨에 두르는 것도 세련된 연출이다.


<>가족끼리,친구끼리 모임=이날만큼은 넥타이의 속박에서 벗어난 노타이 차림의 캐주얼을 즐겨보자.

울 코듀로이 벨벳 등 부드럽고 윤기있는 소재의 재킷을 고른다.

콤비 재킷 안에 면셔츠나 터틀넥 니트를 입어 캐주얼한 멋을 내본다.

올 겨울 유행하고 있는 북구문양이 새겨진 스웨터를 입어보는 것도 좋다.

깨끗한 무늬의 셔츠와 코디한다.

이때 바지는 베이지 등 자연 색상의 면바지나 체크무늬에 울 소재로 만든 것이 잘 어울린다.

동반 모임일 경우 흔히 연출하는 패션인 커플룩은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다.

색상과 소재는 비슷하면서 서로 다른 아이템을 입는 것이 자연스럽다.

예를 들면 같은 스웨터를 입어도 여자는 목을 감싸는 터틀넥으로,남자는 목선이 V자로 파여진 니트를 입는 식이다.

설현정기자 s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