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 세계경제의 중심 뉴욕에서 다시 만납시다"

6일 폐막식에서 김형순 INKE 의장은 "각 지역별 사정을 고려해 해외에서 차례로 교류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폐막식에는 지역 대표들이 성과와 소감,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했다.


<>.손형만 일본대표(나스닥재팬 부사장)는 "INKE 일본지부를 만들어 한국과 해외지부를 적극 돕겠다"며 국내 벤처기업의 국제화를 돕기 위해 내년말까지 5개 이상의 한국 벤처기업이 일본증시에 상장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요섭 독일대표(HDTE 대표)는 "아직 유럽은 한국에 먼 지역으로만 여겨지는 것 같다"며 "INKE 유럽을 활성화해 한국 기업들이 유럽시장에 파고드는 교두보 역할을 맡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김만기 호주대표(SMI그룹 회장)는 "호주에서 한국기업을 인큐베이팅하는 사업도 계획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오까지 계속된 분과회의에서 미국 진출전략을 주제로 열린 토론에서 조나단 리 미국 코리오 사장은 "미국에 진출하려면 미국인처럼 일하고 말하고 생각하는게 필수"라며 현지화를 거듭 강조해 참석자들에게 공감을 얻었다.

기술거래분야의 사회를 맡은 홍성범 기술거래소장은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내는 기술거래가 해외지역과도 활성화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계복 재미한인기업가협회(KASE) 회장은 "한국의 생생한 사례를 소개받으면서 기술거래의 중요성을 공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INKE를 통해 세계 각 지역의 한민족 벤처인들이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는게 INKE의 가장 큰 성과라고 참가자들은 입을 모았다.

특히 짧은 행사기간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성과가 속속 맺어져 참가 벤처기업인들의 관심을 모았다.

한.미 공동 벤처펀드 결성을 비롯해 <>해외 각 지역에서의 벤처연수 프로그램 마련 <>지역간 정보 및 인력교류 합의 <>기술 이전교육 실시 <>지역별 시장동향 설명회와 컨설팅 <>공동 마케팅과 아웃소싱 체계 구축 등 분야별 투자컨설팅 <>파트너 관계제휴 등 굵직굵직한 계획에 대한 세부적인 실행 방안까지 이끌어져 나왔다.

개별 기업간의 사업 협의도 구체적으로 진행된 경우가 적지 않았다.

한 벤처기업인은 "혼자 발로 뛰어선 몇달 걸려도 힘들 계약을 이번 INKE를 통해 성사시킬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서욱진.김동욱.길덕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