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이 왕가의 사냥터에서 살아있는 꿩 한 마리의 목을 맨손으로 비트는 모습이 사진 찍히는 바람에 동물권리 보호론자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고.

영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여왕 일가와 손님들이 왕가전용 휴양지 샌드링엄에서 사냥을 하던중 한 사냥개가 상처입은 꿩을 물고 여왕에게 가져오자 여왕이 그같은 행동을 했다는 것.

버킹엄궁은 19일자 영국신문들에 이 사진이 실리자 성명을 통해 "이것은 부상당한 새의 목숨을 끊는 가장 효과적이고도 인간적인 방법"이라고 주장.

이에 대해 한 야생동물 보호단체는"왕실이 존재한 이래 이들은 놀이를 위해 동물을 죽이는데 몰두해 왔다"고 비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