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시의 억만장자 자선가인 모리스 마티 실버맨(89)이 미국 최대의 의학상을 제정하기 위해 5천만달러를 기증한다고 약속했다.

이 자선금은 뉴욕시 올버니의료센터에 기부돼 앞으로 1백년에 걸쳐 매년 50만달러 상당의 상금으로 쓰여진다.

올버니의료센터의 의학·생의학상 상금은 약 1백만달러인 노벨상 다음으로 큰 규모다.

실버맨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인도적이고 헌신적인 의료지원활동으로 노벨상을 받은 ''국경없는 의사회'' 의사들에 감명받아 의학상을 제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올버니 지역이 생활고와 싸우던 가족의 안식처였기 때문에 올버니메디컬센터를 기부금 수혜자로 선택했다"며 "아버지가 19세기말 이곳으로 이민와 주유소를 경영,가족을 부양했다"고 말했다.

실버맨 부부는 리스회사인 전국장비렌터를 설립,1984년 4천만달러에 매각했다.

부인은 이듬해 사망했다.

실버맨의 재산은 2억5천만달러로 추산되고 있다.

그는 "재산의 일부를 돌려줄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