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G(Business to Government:기업 대 정부) e-비즈니스(전자상거래) 시장이 유망 사업으로 떠오르면서 미국내 기업들간 진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B2G란 정부의 조세 징수.공사 발주.물자 조달 등 각종 공공행정 관련 사업이 인터넷 공간을 통해 이뤄지는 비즈니스를 가리킨다.

인터넷 시장조사 기관인 포레스터 리서치사에 따르면 미국의 연방.주 및 각종 지방자치 정부들이 인터넷을 통해 징수하는 조세의 규모만도 오는 2006년 6천2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각종 물자 조달과 공사 발주 등이 온라인으로 이뤄져가고 있는 추세까지를 감안하면 멀지않은 미래에 B2G시장은 가히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자리잡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유관 분야에서 노하우를 쌓아온 시스템 통합(SI)업체들이 이 "노다지 시장"에 특히 눈독을 들이고 있다.

아메리칸 매니지먼트 시스템즈(AMS),일렉트로닉 데이터 시스템즈(EDS),컴퓨터 사이언스(CS)등이 대표 주자들이다.

이들 기업은 각급 정부기관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B2G 계약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사업권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공략 대상"을 미국내로 국한시키지 않는다는 것도 이들 기업의 공통된 특징이다.

해외 기업들이 "크기 전에" 외국 B2G시장까지 싹쓸이하겠다는 기세다.

EDS의 경우가 대표적이다.

이 회사는 지난 8월 영국의 복지부를 상대로 수십억달러짜리 B2G사업을 따내 경쟁기업들의 부러움을 샀다.

지난달에는 미국 해군당국으로부터 69억달러 규모의 인트라넷 사업을 수주하기도 했다.

올 상반기 현재 EDS의 전체 매출에서 대 정부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4%여서 그리 높다고 할 수는 없는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 B2G 사업이 가장 활발한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B2G 시장에서 "재미"를 보는 SI업체로 CS사와 AMS사도 빼놓을 수 없다.

CS사의 경우 총 매출의 25%를,AMS사는 무려 매출의 53.5%를 정부기구들에게서 올리고 있다.

이들 SI 분야의 대형 기업들이 B2G 시장에서 한발 앞서가고 있는 것은 기존 사업을 통해 구축한 "명성"과 "신뢰성"이라는 양대 요소 덕분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속성상 보수적인 정부기관들이 가급적 덩치가 크고 유관 분야에서 사업 능력이 검증된 기업들을 선호하고 있다는 점이 이들 대형 SI업체들에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신생 "닷컴"기업들보다는 규모가 크고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기업들이 B2G시장에서 한결 유리하다는 얘기다.

이런 "밑천"이 없이 B2G사업에 뛰어드는 신생 기업들은 한동안의 고생을 각오해야 한다.

벤처기업 출신으로는 그나마 자리를 잡았다는 소리를 듣는 내셔널 인포메이션 컨소시엄(NIC)사도 그런 경우다.

B2G 전문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증시에 상장돼 있는 이 회사는 내년까지도 적자 누적이 불가피한 형편이다.

그나마 지난 3.4분기 중 적자가 당초 예상보다 적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고 있을 정도다.

그러나 이 회사에도 "희망의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최근 아메리카 온라인(AOL)사의 "정부 가이드" 웹 사이트에 3년동안 미국 정부의 정보.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 등을 제공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사업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NIS사는 이런 결실에 힘입어 2002년부터는 순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그렇다고 B2G 시장의 미래를 무조건 장미빛으로 덧칠하는데는 신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한다.

B2G시장은 아직 유아기에 머물러 있으며,걸음마 기간이 의외로 길어질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주된 이유는 정부기관들의 고질적인 "몸사리기" 때문이다.

미 연방 정부가 "Y2K 문제 해결에 전력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올 상반기중 도입키로 했던 인터넷 플랫폼을 연기한 것이 단적인 예다.

B2G업체들이 겪는 또다른 어려움은 다양한 정부기관간에 공유될 수 있는 인터넷 표준화가 제대로 안돼있다는 점이다.

NIS사의 경우 중앙정부와 주 정부에 기업 수준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나 "각각 고유한 요구가 있는 다양한 정부기구가 단일화된 표준을 수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은 대단히 힘든 일"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증권의 데이비드 샤프 전문위원은 "보통 정부의 의사결정 과정은 지연되기 쉽고 정치적인 영향을 많이 받으며,극단적으로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한다.

"관료주의"라는 장벽이 B2G 시장의 빠른 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학영 기자 ha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