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관리 리스크는 걱정마세요" 내년도 외환거래 2차 전면자유화에 대비,외환 포지션과 위험 관리를 동시에 해결하는 환위험관리 토탈솔루션이 개발됐다.

외환 포지션이란 외화자금의 입.출금 차이를 말하는 것으로 환율 변동에 따라 환차손이 발생하므로 중요한 재무관리 부문이다.

재무.외환 전문 시스템통합(SI)업체인 다솔C&D(대표 임수환)는 최근 외환지식정보 토탈솔루션 제공업체인 FX KOREA(주)(대표 김정수)와 손잡고 환위험관리 토탈솔루션인 FRMS(FX Risk Management)를 출시했다.

FRMS는 환포지션 발생부터 소멸시까지 일련의 과정을 환율,금리 등 시장변화에 따라 체계화하고,실시간 환율정보 및 환율예측정보를 가동해 현재 및 미래의 환 포지션에 대한 손익분석이 가능하게 짜여졌다.

리스크 가상관리를 통해 과학적으로 환위험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돼있다.

또 해당기업의 재무 시스템과 연계해 설치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웹상에 ASP 형태로도 서비스 받을수 있다.

다솔C&D는 이 시스템을 통해 각 기업이 외환거래 정책에 따른 신속한 의사결정과 체계적인 외환거래는 물론,최고경영자의 외환거래 통제와 정책판단에도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환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대부분 무역 업체들로부터 외환포지션을 웹상에서 운용 관리할 수 있고 위험 헤지전략도 수립할 수 있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