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회장 장흥순)는 오는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외 벤처관련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민족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INKE)2000''을 개최한다.

''INKE 2000''에는 국내 벤처리더 3백명,미국 암벡스(AMBEX)벤처그룹의 이종문 회장 등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인 벤처기업인 2백여명 등 모두 5백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INKE 추진위원장인 벤처기업협회 김형순 부회장(로커스 사장)은 "INKE를 통해 국내·외 기업들이 정보 교류와 사업 제휴등의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은 다양한 제휴를 통해 한국인 벤처기업간의 글로벌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벤처기업협회,벤처캐피탈협회,한국경제신문사,KASE(재미 한인기업가 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벤처인들간의 교류를 통해 국내 벤처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조직위에서는 별도의 웹사이트(www.inke.org)를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 대회 참가를 원하는 국내·외 벤처인들은 오는 25일까지 이 사이트를 통해 등록한 다음 참가 승인을 받아야 한다.

(02)562-5914∼5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