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자위의 한국중공업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민영화의 방법과 일정상의 문제점이 집중 거론됐다.

한나라당 황승민 의원은 "증시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정부와 회사가 연내 민영화를 무리하게 추진, 전략적 제휴 파트너와의 협상을 어렵게 만들었다"며 "현상황에서 민영화 추진은 결국 국부유출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배기운 의원은 "한중이 자회사인 한중DCM에 1천26억원, 해외합작사및 해외지사에 8백85억원 등 모두 1천9백11억원을 지급보증했다"며 "변제능력만 믿고 자회사에 2천억원 가까운 금액을 지급보증한 것은 위험한 결정"이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맹형규 의원은 "외환자유화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한중 민영화에 4대 재벌그룹 참여를 배제할 경우 대기업들로 하여금 중소기업이나 외국기업을 ''페이퍼 컴퍼니''로 내세우는 편법을 동원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