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부실기업 퇴출로 협력업체들이 자금난을 겪지 않도록 5천억원의 한국은행 총액한도대출 자금을 우선지원키로 하고 연내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기 위해 기업구조조정 지원단을 발족시켰다.

정부는 2일 경제차관회의를 열고 5천억원 규모의 한은 총액한도대출 자금이 협력업체에 우선 지원토록 하고 상황을 봐가며 현재 7조6천억원 규모인 총액대출한도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