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덕주 < 삼성종합기술원 부사장 >


정밀화학산업은 석유화학 등 기초화학산업의 산물을 원료로 하여 다른 관련 산업의 중간원료인 화학물질을 제조하는 산업을 말한다.

기존 정밀화학산업에는 의약 농약 염안료 화장품 촉매 등이 포함된다.

그러나 생명과학.보건의료, 전자.통신, 신소재, 환경.에너지 등의 관련 분야도 광의의 정밀화학산업 범위로 간주된다.

특히 고기능 메모리 고분자소재, 반도체재료, 플라스틱광섬유, 폴리머전지 등에서 정밀화학기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선진국 간에는 분업에 의한 특화가 이뤄져 신물질 개발 및 생산에 힘을 쏟고 있다.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 전략으로는 비용 절감 및 개발 리스크 감소를 위한 국제적 제휴가 활발하다.

국내 정밀화학산업의 경우 국내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98년 기준) 수준에 불과하다.

전체 화학산업에 비해서도 25∼30% 수준에 머물러 세계적 추세인 50%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그러나 정밀화학산업은 부가가치 면에서는 30∼35% 수준을 차지, 규모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85년부터 98년까지 연평균 13.8%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정밀화학 산업구조는 중간체나 원제를 주로 수입하는 후진국형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전략적 발전 모델을 수립해 비전을 제시하고 인력 육성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

선진국처럼 기술 개발에 과감하게 투자해야 하며 기업간 제휴 합병을 통한 산업 조직과 연구 조직의 효율화도 중요하다.

중소기업은 특수 분야에 대한 기술력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업체간 협력으로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