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델리에서 부촌(富村)으로 통하는 나자르 지역.

기업가와 공무원들이 주로 거주하고 있다.

눈에 띄는 것은 주택가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어린이 PC교실.

이곳에만 모두 7개 어린이 관련 PC교육 학원이 있다.

''The Fourth R'' 등 모두 미국계 프랜차이즈다.

시설은 최첨단이다.

인도의 주요 도시에서도 최근 지어진 대형 건물만 갖추고 있는 냉방시설을 이들 학원이 갖고 있다.

교육도 철저히 1대 1 수업이다.

강사 1명이 맡고 있는 수강생은 대략 7∼8명.

어린이들은 일주일에 한번, 1시간 수업을 받는다.

수강료는 인도인에게는 천문학적인 금액이다.

1년 과정이 6천∼8천루피.

대졸 사무직 근로자의 한달 봉급에 해당한다.

어린이 PC교실에서 가르치는 내용은 거의 선진국 수준이다.

학교 과제물을 작성하는 방법에서부터 어린이 신문제작방법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PC로 그림을 그리고 홈페이지도 만든다.

컴퓨터를 이용해 만들 수 있는 것은 모두 가르친다.

학습에 흥미를 더해주기 위한 PC게임도 인기 과목이다.

명문 사립학교인 델리 퍼브릭스쿨 5학년에 다니는 탄비(10)는 "한 학급 50명중 20%인 10명 정도가 어린이 PC교실에서 컴퓨터를 배운다"고 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