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을 활용해 입력된 정보를 스스로 학습해 고객 상담을 자동 처리해주는 전문가시스템 소프트웨어가 나왔다.

벤처기업인 에이치앤케이(대표 장윤현)는 업무 담당자나 전문가가 자신의 지식이나 노하우 등을 편집할 수 있는 ''지식엔지니어링 에이전트(KEA)''라는 전문가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의 특징은 스스로 학습을 하고 들어온 정보를 수정도 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전문가시스템이론(MCRDR)을 개발한 호주 타스마니아대학 교수인 강병호 박사와 현대정보기술 포스데이터 등 대기업 출신 엔지니어들이 지난 98년 개발을 시작해 최근 성공했다.

에이치앤케이는 지능형 전문가시스템을 인콜닷컴(www.incol.com)이란 다이어트 정보사이트에 처음으로 적용했다.

이 사이트는 고객이 자신의 기본적인 체형 정보를 입력하고 상담을 하면 전문가시스템이 원하는 정보를 그때그때 자동으로 검색,제공하고 있다.

이 회사는 앞으로 사이버 병원을 열어 지능형 전문가시스템을 이용한 성인병 컨설팅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02)418-2501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